HOME > 여행정보 > 이작도
 
 
영화[섬마을 선생님] 촬영지인 안개와 모래섬이 아름다운 섬
임진왜란 때 피난 온 난민들이 돌아가지 못하고 이곳에 정착하였다 한다. 섬 이름의 유래는 옛날에 해적들이 이 섬에 은거하여 이적도라 불렀으며 이적이 이작으로 변해 伊作島가 되엇다고 전한다. 같이 있는 섬 중 큰 섬을 대이작도라 하고 작은 섬을 소이작도라 부른다. 해변 주위에 갯바위 낚시터가 산재해 있고, 자연산 굴이 많이 나며 흑염소가 방목되고 있다.
대이작도 건너편에 소이작도 그리고 승봉도, 자월도, 선갑도가 서로 근접해있다.
 
 
고구려, 신라가 한강유역을 점령함에 따라 소속이 바뀌었다. 삼국시대 백제에 속하였고 고려 현종 9년(1018) 수원에 속군되었으며 뒤에 인천에 속하였다.
조선시대에는 남양부에 속했으며 1914년 경기도 부천군 영흥면에 소속되었다가 1983년 옹진군 자월면으로 승격되면서 1개의 법정리로 정해져 오늘에 이르렀다.
 
참조 : 인천광역시 인천관광 가이드
 
 
 
 
  대부도(방아머리)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대부북동 1955번지 TEL.032-886-7813~4 / FAX.032-886-9386
인천(연안부두) : 인천시 중구 항동 7가 88(여객터미널 내) TEL.032-887-6669 / FAX.032-882-5004
COPYRIGHT(C)2002 DAEBUHW. ALL RIGHTS RESERVED.